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오늘의 묵상

오늘의 묵상 바로가기

떊룄臾몄쓽

게시판 내용
제7차 목자연합수련회를 다녀와서(2019.6.30.) - 그향기목장, 이형선목자 간증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7-05 20:01:27 조회수 24

안녕하십니까, 저는 그향기 목장 이형선 목자입니다. 저는 제7차 목자를 위한 가정교회 연합수련회를 다녀오고 간증을 권유 받았을 때 사도행전의 허다한 증인들 중 한 사람으로 이 자리에 선 것을 기쁨으로 여기고 순종하기로 하였습니다. 간증을 통하여 하나님 앞에 마음으로 다짐한 내용들을 고백하면서 다시 한 번 새롭게 헌신하는 마음을 올려드립니다.


우선 이번 목연수 참여는 하나님의 강권적인 인도하심이었음을 고백합니다. 일정상 도저히 갈 수 없을 것 같아서 아내도 혼자 신청 했었습니다. 하지만 추가 신청에 대한 사모님의 마지막 전달사항에 추가신청 마지막 날 마지막 시간에 아내가 접수 하였으며 참여 접수여부도 몰랐다가 나중에 들었습니다. 그리고 나도 모르는 사이 오겹줄 기도 조 조장이 되어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살짝 짜증이 났습니다. 3주간 매일매일 오겹줄 카톡 방에 잘 알지도 못하는 다른 교회 목자목녀님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해야 했고 어차피 참여 못 할 텐데 라는 부담감에 기쁨으로 순종되지 않았었습니다.


하지만 어느새 메일 공지를 전달하고 답변 한 줄 없는 단톡 방에서 저 혼자 은혜 받고 저 혼자 참여할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은혜로운 목연수가 되기 위해 13시간의 금식과 하루하루를 보내고 기다리며 기대하며 사모하는 마음이 생겼습니다. 아마도 하나님께서 저를 참여시키신 듯 하였습니다.

 

우선 목연수는 세상 속에 세워지는 하나님의 사람들란 주제로 한국가정교회사역원 원장이신 조근호목사님의 강의와 시간시간 이어지는 간증과 박수웅 장로님의 특강 , 그리고 금광교회 계강현목사님의 주제강의인 사명확인을 통해 주님께서 나를 부르시는 소명 따라 사명을 가지고 더욱 섬기어 영혼구원 하라는 지상명령을 주셨음을 다시 한번 깨닫는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

갈라디아서11사람들이 세워 준 것도 아니요 사람이 맡겨 준 것도 아니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께서 맡겨주시고 또 그분을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살리신 하나님아버지께서 맡겨주심으로써 사도가 된 나 바울은...” 이라는 말씀처럼 어느 목자님의 간증을 통해 나를 세우신 분이 하나님이신데, 나는 참 부족하고 또 부족한 목자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간증하신 목자님은, 여자 목원들의 믿지 않는 남편들을 목장과 교회로 전도하기 위해 목장전체의 여행을 통해 함께 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눈인사라도 하기 위해서 음식을 만들어 목녀와 함께 방문하는 등 ...vip를 위해 목녀님과 찾아가고 섬기고 기도하고 끊임없이 고민하고 섬기고 있었습니다. 저는 목자와 목녀가 함께 해야 할 사역을 대부분 목녀와 목원들에게 맡기고 그 뒤에서 편하고 안일하게 목장사역을 하였던 것 같습니다. 저희 목장에도 방학 중인 남편 목원, 아직 목장에 한 번도 초대하지 않는 목원의 남편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저는 한 번도 심각하게 고민해보지 않았고 주님의 때에 주님의 방법으로 인도하시겠지 하며 거룩한 명분으로 포장하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회개하게 되었고 우선 일상의 바쁨을 핑계로 열심을 내지 못하는 기도 생활을 우선 회복해야겠다는 마음을 다시 한 번 다짐해봅니다. 하나님 앞에 온전히 설 것을 매일 다짐하고 매일 무너지지만 이번에도 역시 간증을 통하여 하나님 앞에 제 마음을 다시 올려드립니다. 우선 가장 크게 주신 마음은 섬김보다 기도가 우선입니다. 모든 섬김과 사역에 기도가 우선되지 않으면 인간적인 일일 뿐이며 내의로 한 것일 뿐입니다.

 

기도로 준비하고 행하는 믿음으로 무너진 내 안의 성전을 먼저 새롭게 세워 목장과 교회에서 맡겨주신 사명을 잘 감당 할 수 있도록 저를 위한 기도 부탁드립니다.


또한 목연수 시간 가운데에 목자 목녀 모두가 목회자를 위한 기도를 통해 목사님께서 선택하신 가정교회가 목사님의 헌신과 내려놓으심 없이는 안 된다는 것을 다시금 느끼게 되었으며 목사님들과의 대담시간에 가장 진지하신 모습으로 임하시는 우리 목사님을 바라보며 또 다른 마음의 울림도 있었습니다.

 

목연수 시간 내내 목자목녀의 자리만 지켰을 뿐인 우리에게 예수님의 제자라고 우리를 콜링 하시고 하나님의 일을 맡기셨다며 격려하시고 축복하시는 시간시간 마다 오히려 나태해져 게으른 종이 되어 버린 나 자신을 회개하며 그 칭찬과 격려가 죄송스러워지기도 했습니다.

 

시간시간을 통해 도전과 재 헌신의 마음을 올려드렸고 정말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삶을 살아야겠다고 다짐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섬겨주신 수지 제일교회 성도님들 감사드리고 항상 우리의 영적 성장을 위해 기도와 마음으로 섬겨주시는 우리들의 목자목녀님이신 목사님 , 사모님 감사합니다.


그리고 우리 목장에서 10년 넘는 세월을 한결같은 마음으로 동역 해 준 진정한 동역자인 목원님들 진심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예일교회 성도님들

하늘 복 많이 받으세요.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제 521차 평신도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안내관리자2018.08.07124
29제1기 아버지의 삶 간증(다움목장, 김승복 목자)-2019.7.7.이미지관리자2019.07.0812
28제1기 아버지의 삶 간증(다움목장, 이환선 집사)-2019.7.7.이미지관리자2019.07.0816
>> 제7차 목자연합수련회를 다녀와서(2019.6.30.) - 그향기목장, 이형선목자 간증이미지관리자2019.07.0524
26제1기 아버지의 삶 간증(푸른목장, 김형민 목자)-2019.6.30.이미지관리자2019.07.059
25제1기 아버지의 삶 간증(타직목장, 홍용규 집사)-2019.6.23.이미지관리자2019.06.2321
24제2차 초원지기를 위한 가정교회 컨퍼런스를 다녀와서(초대목장, 김재환 목자)이미지관리자2019.06.1715
23제2차 초원지기를 위한 가정교회 컨퍼런스를 다녀와서(푸른목장, 박소연 목녀)이미지관리자2019.06.1713
22제562차 가정교회를 위한 평신도 세미나를 다녀와서(사랑목장 차정율 목자 간증문)이미지관리자2019.06.0932
21제562차 가정교회를 위한 평신도 세미나를 다녀와서(사랑목장 유달종 집사 간증문)이미지관리자2019.06.0921
20제 521차 평신도 세미나를 참여하면서(OK목장, 이괴화, 박영숙 천사)이괴화, 박영숙2018.09.23101
19평신도세미나를 다녀와서(푸른목장)이미지유 건상 목자, 장 태현 목녀2018.09.21135
18521차 평신도를 위한 세미나 -샬롬목장이한근2018.09.2095
17제 521차 평신도 세미나 현장 스케치관리자2018.09.2071
16초대목장의 섬김에 감사드립니다. ^^*이가영2018.09.2075
15521차 세미나- 타직목장서봉경2018.09.2065
14 521차 세미나 - 캐나다목장김지인2018.09.1975
13사랑목장 감사합니다.안우엽2018.09.1863
12521차 세미나 - 벤쿠버목장이은화2018.09.1863
11521차 세미나 - 피지 목장정현욱2018.09.1870
12